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마네치 잔혹사…전설의 체조요정서 불륜녀 된 사연, 왜?

나디아 코마네치 잔혹사…전설의 체조요정서 불륜녀 된 사연, 왜? `나디아 코마네치 ` [사진 MBC `서프라이즈` 캡처]
 

조국을 버리고 타국으로 망명한 체조 요정 나디아 코마네치가 화제다.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가 세계적인 체조요정 나디야 코마네치가 조국을 버리고 미국으로 망명한 뒤 불륜녀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사연을 공개했다.



5일 오전 방송된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 따르면 지난 1989년 나디야 코마네치는 죽음을 각오하고 미국으로 망명 갔다. 이유는 유부남 콘스탄틴 패니와 사랑 때문이었다.



나디야 코마네치는 루마니아 출신의 세계적인 체조스타로 18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최초로 10점 만점을 받아 금메달을 휩쓸며 루미나아 영웅으로 추대됐던 인물이다.



그러나 코마네치는 루미니아에서 선전 수단으로 동원되며 철저한 감시를 받았다. 이를 안타깝게 여겼던 콘스탄틴 패니는 그와 관계가 가까워지자, 망명을 권유했다.



코마네치가 미국으로 망명가자, 미국사람들은 그를 환영했다. 하지만 얼마 후 콘스탄틴이 유부남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세간은 그를 비난하기 시작했다.



콘스탄틴의 아내라고 주장하는 한 여인이 이들이 불륜을 저질렀다고 인터뷰를 가졌고, 코마네치 또한 한 인터뷰를 통해 그와 콘스탄틴의 내연관계를 인정했기 때문이다.



이후 코마네치를 향한 비난이 거세지면서, 논의중이던 영화, 출판 등 계약이 모두 파기됐다. 이러한 여론에 콘스탄틴은 코마네치를 본색을 드러냈다. 그가 코마네치에 접근했던 이유는 그의 명성을 이용해 돈을 벌기 위해서였다.



콘스탄틴은 코마네치에게 돈을 벌라고 압박했고 코마네치는 속옷모델부터 남성잡지 화보 촬영까지 하면서 힘겨운 시간을 보내야 했다.



코마네치는 이같은 방황의 시간을 보내고 현재는 지도자 겸 자선사업가의 길을 걷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서프라이즈' 캡처]







'나디아 코마네치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