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진호 전 진로 회장 별세 … 사인은 심장마비

장진호(사진) 전 진로그룹 회장이 3일 중국 베이징(北京)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63세.

 4일 주중 한국대사관과 장 전 회장 측근에 따르면 장 전 회장이 3일 오전 베이징 시내 차오양구에 있는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숨진 채 발견됐다.

 측근들에 따르면 장 전 회장은 숨지기 이틀 전부터 소화가 안 된다며 불편함을 호소했고 숨지기 전날 저녁에도 식사 후 속이 거북하다고 하며 잠자리에 들었다. 장 전 회장의 시신은 현재 베이징에 있는 중국 무경총대병원에 안치돼 있다. 장 전 회장은 베이징에서 재기를 위한 사업을 준비 중이었다고 한다.

 장 전 회장은 1988년에 선친인 고 장학엽 회장에 이어 진로그룹의 2대 회장에 취임했다. 취임 후 진로쿠어스맥주(92년) 등을 설립하면서 진로그룹의 사세 확장을 이끌었다. 진로그룹은 한때 매출 3조5000억원 규모의 재계 19위까지 올랐지만 97년 자금난에 빠지면서 몰락의 길을 걸었다.

 진로그룹은 2003년 법정관리와 계열사 분할 매각을 통해 공중분해됐다. 장 전 회장은 2003년 5월 해임됐고 그해 9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혐의로 구속됐다. 이후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5년형을 받고 풀려나 2005년 캄보디아로 갔다. 캄보디아에서 한인 은행, 부동산 개발회사 등을 운영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그는 2010년께 캄보디아를 떠나 중국으로 건너갔다. 중국 사법당국에 따르면 장 전 회장은 중국에서 캄보디아 여권으로 생활했다고 한다.

 장 전 회장의 측근은 그가 평소 자신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며 안타까워했다고 한다. 장 전 회장은 2013년 차명으로 맡겨놓은 4000억원대의 자금을 돌려주지 않는다며 옛 회사의 임원을 고소하기도 했다.

 검찰에 따르면 장 전 회장은 2000년대 초 진로그룹 정상화를 위한 자금으로 쓰기 위해 차명으로 사들인 4000억원어치의 채권을 빼돌린 혐의로 전 진로그룹 재무담당 임원을 고소했다. 장 전 회장은 이 임원이 채권을 가로챘다고 주장했다. 당시 한 신문 인터뷰에서 장 전 회장은 “한국에 모든 것을 놓고 왔는데 막대한 돈을 빼돌린 것으로 잘못 알려졌다. 한국에서 활동할 여건이 되면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례식은 5일 베이징에서 치러진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