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활용품으로 유기견 구한다…터키 착한 자판기가 뭐길래?

터키 착한 자판기 [사진 bigthink.com 홈페이지 캡처]


'터키 착한 자판기'



터키의 착한 자판기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터키의 한 업체가 길거리를 헤매는 배고픈 개와 고양이들에게 먹이를 제공하는 자판기를 개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자판기 상단에 빈 캔이나 페트병을 투입하면 자판기 하단에서 개와 고양이를 위한 물과 사료가 나온다. 길 잃은 반려동물을 위한 ‘착한’ 자판기인 셈이다.



터키의 착한 자판기는 터키의 푸게돈(Pugedon)이라는 업체가 길거리를 헤매는 배고픈 개와 고양이들에게 먹이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한 것이다.



해당 자판기는 빈 페트병을 넣으면 사료와 물이 나와, 배고픔과 갈증에 굶주리는 유기 동물들을 도울 수 있다. 특히 해당 시스템은 마구잡이로 버려지는 페트병으로 환경 오염을 줄일 수 있으며, 굶어 죽는 유기 동물들을 보호할 수 있어 유용하게 여겨지고 있다.



그러나 모든 사람이 이 '착한 자판기'를 반기는 것은 아니다. '착한 자판기'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자판기 설치로 유기견 숫자가 늘어날 뿐 아니라 유기견으로 인해 질병이 퍼질 수 있다. 또 사나워진 동물들이 어린아이뿐만 아니라 성인에게 덤벼들 가능성도 크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독일 신문 <도이치 벨레(Deutsch Welle)>에 따르면, 이스탄불에만 15만 마리에 달하는 떠돌이 동물이 살고 있다.



현재 해당 자판기는 이스탄불과 근교 일대에만 일부 설치돼 있고 아직 대중화되지는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터키 착한 자판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