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밥값 내기 고스톱치다 빈정상해 흉기 휘두른 60대, 투신 사망

고스톱을 치다 고리 돈을 많이 뗐다며 동료에게 흉기를 휘두른 60대 남성이 자택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지난 2일 오후 11시쯤 경기도 시흥시 논곡동 5층 주택 옥상에서 박모(67)씨가 스스로 뛰어내렸다. 그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박씨는 당시 살인미수 혐의로 경찰 추적을 받고 있었다. 박씨는 이날 오후 9시25분쯤 시흥시 목감동 영구차대여업체에서 권모(66), 김모(58)씨 등과 밥값 내기 고스톱을 치다 1000원만 떼기로 한 고리를 2000원을 뗀다는 이유로 격분,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났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가 범행 후 옥상에 숨어있다가 형사들이 옥상 출입문을 열려고 하자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시흥=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