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석희 이문세, 이렇게 잘 어울려도 되나요? …멋진 중년들의 대담

`이문세 손석희` [JTBC 뉴스룸 방송화면, KMOONfnd 제공]


'이문세 손석희'

이문세와 손석희의 만남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앵커 손석희는 13년 만에 앨범을 들고 나온 가수 이문세와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자신의 나이를 57세라고 밝힌 이문세는 손석희를 향해 "이 프로그램에 나온다고 하니깐 주변에서 '누가 더 나이가 많느냐'고 묻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말 동안이시다"라며 놀라움을 표했다.

이에 손 앵커는 "60세 밖에 안 됐다"고 장난스레 응수했고, 이문세는 "우린 아직 청춘이다"고 말하는 등 서로를 격려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 인터뷰에서 이문세는 "내 어떤 음악을 좋아하냐. 좋아하면 제목을 바로 말해줘라. 나에 대해 진짜 관심이 있는지 알고 싶다"고 말해 손 앵커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진짜 좋아한다"며 이문세의 노래 제목들을 열거했다. 손 앵커는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을 특히 가장 좋아한다"며 "그 노래를 뉴스 끝날 때 틀기 위해 준비하고 있었다"고 대답했다.

이와 동시에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이 흘러나오자, 이문세는 "내 노래를 좋아한다고 하시니까 직접 불러 드리려고 한다"며 즉흥 라이브를 선보이려 했다.

그러나 '라일락~' 후에 "면전에서 하려니까 안 된다. 쑥스럽다"며 쑥쓰러워 하자 손석희는 "노래 부탁드리는 것은 결례라고 생각해 굳이 말하지 않았다"며 "'라일락' 만으로도 감동했다"고 이문세를 다독였다.

그러자 이후 이문세는 짤막하게 라이브를 선보이겠다고 나섰고 손석희 앵커를 마주보며 '광하문연가'의 한 소절을 불렀고 이에 손석희 앵커는 "스튜디오에서 이문세씨의 노래를 직접 듣게 될 줄은 몰랐다. 시청자 분들도 고마워할 것 같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문세는 트위터에 “오늘(2일) 손석희 앵커와 짧은 대담이었지만 같은 MBC맨이었던, 보이지않는 끈끈한 우정에 저는 더 고마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문세 손석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