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년마다 실시되는 인구주택 총조사 올해부터 전면 개편

5년마다 실시되는 인구주택 총조사 방법이 올해부터 모든 가구를 직접 방문했던 전수조사 방식에서 벗어나 행정자료로 이뤄진다. 대신 설문 문항이 50가지로 세부적인 사회 현상을 연구할 수 있는 표본조사 대상이 국민 10%에서 20%로 확대된다.

통계청은 '2015 인구주택 및 농림어업 총조사 실시본부' 현판식을 열고 '시·도 통계책임관 회의'를 개최하는 등 본격적인 올해 총 조사 준비에 돌입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 인구주택총조사는 오는 11월을 기준으로 국내에 상주하는 모든 내·외국인과 이들이 살고 있는 거처가 조사 대상이다.

전수조사는 현장조사를 하지 않고 매년 11개 기관의 행정자료 21종을 활용하는 등록 센서스로 실시한다. 표본조사는 현장조사를 실시한다. 표본은 전 국민의 20%다. 현장조사 동원인력은 5만명으로 공무원 6000명, 조사요원 4만4000명으로 이뤄진다. 예산 1061억원이 소요된다.

농림어업총조사는 올해 12월을 기준으로 전국의 모든 농가·임가·어가 등 대상으로 실시된다. 방문면접조사와 인터넷조사 등으로 진행되며 2만3400명이 동원된다. 공무원이 2400명, 조사요원이 2만1000명 규모다. 소요예산은 207억원.

김형석 통계청 인구총조사과장은 “총조사 응답자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제도적 장치와 전산 보안체계를 마련해 효과를 높이겠다”며 “표본 조사에서 20%에 해당하는 응답자는 ‘국민의 대표’라는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홍보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