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랑천 박효신...외모는 이민호, 노래할 땐 박효신 "환상적인 조합"

`중랑천 박효신`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캡처]


'중랑천 박효신'

'중랑천 박효신', 이민호의 얼굴과 박효신의 목소리 … "환상적인 조합"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이민호 닮은 참가자 '중랑천 박효신'이 등장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2일 방송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6회에서는 보컬의 신 김연우가 출연해 오직 얼굴만 보고 출연진들의 가창실력을 가려내기에 도전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중랑천 박효신'은 이민호를 연상케 하는 완벽한 외모로 등장부터 여심을 술렁이게 했다. "학창시절에 농구로 인기가 좀 있었다"며 자신을 소개한 중랑천 박효신은 이민호의 드라마 '상속자들' 속 대사 "나 너 좋아하냐"를 패러디 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중랑천 박효신'은 미스코리아 출신 케이걸즈 1기 멤버와 접전 끝에 탈락자로 선정돼 음치인지 진짜 실력자인지 가려내기 위해 무대에 올랐다.

'중랑천 박효신'은 자신이 직접 부른 박효신의 노래에 립싱크를 했고, 이를 지켜본 김연우는 "저 목소리가 진짜라면 대박이다. 박효신을 위협할 만하다"며 극찬했지만 결국엔 음치로 판명했다.
그러나 MC들의 예상을 뒤엎고 '중랑천 박효신'은 진짜 실력자로 밝혀졌고, 그는 박효신의 '좋은 사람'을 감미로운 목소리로 열창해 놀라움을 안겼다.

가수 지망생이라고 밝힌 '중랑천 박효신'은 "사람들의 마음에 스며드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중랑천 박효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