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더 러버’ 오정세·류현경, 전라 노출에 가슴 만지기… 여과없는 19禁 '아찔'

더 러버 오정세, 류현경 [사진 Mnet 방송 캡처]

‘더 러버’ 오정세·류현경 전에 없던 순도 100% 19禁 로맨스

지난 2일 첫 방송된 드라마 ‘더 러버’가 19금 코드를 여과없이 드러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Mnet 드라마 더 러버’ 1회에서는 결혼 대신 동거를 택한 30대 리얼 커플 오도시(오정세 분)·류두리(류현경 분)의 모습이 방송됐다.

류두리는 오도시와의 관계를 묻는 방문인의 질문에 난감해 했다. 부부도 아니고 남매도 아닌 동거 관계를 설명하기 애매했던 것.

그 와중에 오도시는 이런 영문도 모른 채 “자기야”라고 달려오며 자신의 알몸을 그대로 노출해 눈길을 끌었다. 첫 방송부터 충격적인 전라가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더 러버 오정세, 류현경 [사진 Mnet 방송 캡처]


이후 함께 소파에 앉아 있던 류두리는 계속 스킨십을 시도하는 오도시에 질색했다. 류두리는 키스는 물론, 가슴을 만지거나 옷 안으로 손을 집어넣으며 집요하게 스킨십을 했다. 이에 류두리는 오도시의 중요 부위를 가격해 폭소케 했다.

또한 오도시는 생일을 맞은 연인 류두리에게 “돈이 없어 선물은 준비하지 못했지만, 침대에서 네가 원하는 모든 것을 해주겠다”고 말해 아찔한 19금 코드를 그대로 노출했다.

‘더 러버’의 리얼 19금 로맨스에 네티즌들은 “더러버, 이거 만만치 않은 드라만데”, “더러버, 지금까지 없었던 리얼 동거남녀 드라마”, “더러버, 충격적인 장면들이 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더러버’ [사진 Mnet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