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완종 오늘 소환…경남기업 법정관리 심사 개시

[앵커]

경남기업의 자원외교 관련 비리 수사, 성완종 전 회장의 검찰 소환이 관심이었죠. 오늘(3일) 오전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나와서 조사를 받습니다.

공다훈 기자의 보도 보시고, 급물살을 타고 있는 경남기업 수사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검찰은 우선 성완종 전 회장이 정부 지원금인 성공불융자금을 어디에 사용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입니다.

경남기업은 해외 자원외교를 한다며 모두 460억 원의 정부 돈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이 돈 중 상당수가 다른 곳에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성 전 회장이 공사 대금을 부풀리는 방식 등으로 100억 원대 이상의 비자금을 조성했는지, 분식회계를 했는지도 주요 수사 대상입니다.

이 과정에서 부인 동모 씨가 소유한 회사들이 동원된 정황도 이미 확보한 상태입니다.

검찰은 동 씨는 물론 성 전 회장의 자금관리인으로 알려진 한모 전 부사장도 이미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성 전 회장을 조사한 뒤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법원은 경영난을 이유로 법정관리를 신청한 경남기업에 대한 회생 절차 개시 여부를 다음 주에 결정합니다.

JTBC 핫클릭

경남기업, 성완종 일가 회사에 6000억 일감 몰아주기성완종 부인, 베트남에 차명회사?…돈되는 사업 챙겨경남기업, 회생신청 현장검증서 여기자에 완력 행사 논란성완종 경남기업 회장 소환 임박…부인 동모 씨 조사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