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감사원 간부 성매매 의혹 강남 요정 당일치만 압수수색영장 청구한 검찰

감사원 공무원 성매매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수서경찰서가 접대가 이뤄진 서울 강남의 고급 요정을 압수수색하는 등 본격 수사에 나섰다. 그러나 검찰이 경찰에서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한 차례 기각한 뒤 성매매 단속 당일인 지난달 19일 하루치에 대해서만 영장을 청구해 법원에서 발부받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은 사건 당일 전후 사흘치(18~20일)에 대한 영장을 신청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범죄 혐의와 관련한 부분만 봐야지 지나치게 광범위한 압수수색은 인권 침해의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압수수색 대상은 해당 업소의 통신기록과 카드단말기 등이다. 통신기록과 카드단말기 조회를 통해 누가 감사원 공무원들에게 향응·접대를 했는지 정확히 밝히겠다는 취지다. 이에 따라 경찰은 당시 공무원들의 저녁식사에 동석한 이들이 직접 해당 비용을 냈는지, 아니면 돈을 낸 제3자가 따로 있는지 등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경찰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D한정식에서 술을 마시고 성매매를 한 혐의로 감사원 감사담당관실 4·5급 공무원 2명과 이들에게 접대를 한 의혹을 받고 있는 공기업 본사·계열사 직원 2명에 대한 수사를 2주째 진행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감사원 공무원 2명은 식사를 마친 뒤 차를 타고 약 500m 떨어진 모텔로 이동해 접대 여성 2명을 만나 방으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잠시 후 성매매 특별단속 중이던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적발됐다. 이들은 “술을 마신 건 맞지만 성매매는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한다. 

한영익·이유정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