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소속 천정배·새누리 오신환, 야당 텃밭서 1위

4·29 재·보궐선거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야권 분열로 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 조사연구팀이 3월 31일~4월 1일 재·보선 접전 지역인 서울 관악을과 광주 서을 두 곳에서 각각 유권자 6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서울 관악을에선 새누리당 오신환 후보가, 광주 서을에선 무소속 천정배 후보가 1위를 차지했다. 두 곳이 전통적으로 야당 강세 지역인 것을 감안하면 선거 초반 야권 후보의 난립으로 제1야당인 새정치연합의 지지 기반이 흔들리는 양상이다.

 “이번 보궐선거에서 어떤 후보에게 투표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서울 관악을에선 응답자 중 34.3%가 새누리당 오신환 후보를 선택했다. 새정치연합 정태호 후보(15.9%)와 국민모임 정동영 후보(13.3%)를 앞선 수치다. 새정치연합을 탈당한 정동영 후보는 여론조사가 실시되기 전인 지난달 30일 출마를 선언했다. 옛 통합진보당 출신의 무소속 이상규 후보는 2.0%에 그쳤다. 이어 “어느 정당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서도 새누리당(41.6%)이 새정치연합(25.2%)을 크게 앞섰다.

 광주 서을에선 응답자 중 28.7%가 무소속 천정배 후보를 선택해 새정치연합 조영택 후보(22.8%)를 5.9%포인트 앞섰다. 선거 초반 인지도에서 앞선 천 후보가 새정치연합 조 후보를 앞지른 모습이다. 새누리당 정승 후보(9.6%)와 정의당 강은미 후보(8.9%)가 두 후보의 뒤를 이었다. 광주 서을의 정당 지지율에선 새정치연합이 46.7%로 새누리당(11.9%)과 정의당(5.5%)을 크게 앞섰다. 하지만 지지 정당이 없다는 응답도 29.3%에 달했다.

 4·29 재·보궐선거의 성격을 묻는 질문에 두 지역 모두에서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라는 응답이 70%를 넘었다. 반면 ‘박근혜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라는 응답은 20%대 초반에 머물렀다. 본지의 이번 조사는 유선 RDD(무작위로 전화 걸기) 전화면접조사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최대 ±4%포인트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