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KT·삼성전자, 차세대 먹거리 같이 찾는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5대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 폭넓게 협력하기로 했다. 스마트폰 중심의 기존 이동통신 사업 외에도 웨어러블(입는) 기기·사물인터넷(IoT)·모바일결제 등 성장 잠재력이 높은 ICT 전 분야로 협력 범위가 확대됐다. 국내 이동통신업계 1위인 SK텔레콤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1위 제조사인 삼성전자가 국내외 경쟁이 치열한 미래 시장에서 시너지를 발휘하겠다는 시도다.

 2일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차세대 ICT 기술개발 및 시장 창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은 삼성전자 신종균 IM부문 사장·김영기 네트워크사업부 사장과 SK텔레콤 장동현 사장·이형희 MNO총괄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차세대 네트워크와 단말 기술 분야에서 5년 이내로 다가온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 상용화를 위해 공동으로 기술개발과 시설투자를 지속할 계획이다. 또 정부가 추진 중인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사업에서도 양사의 네트워크 기술력을 모으기로 했다.

 또 스마트워치 등 급성장 중인 웨어러블 기기, IoT 플랫폼 생태계 조성, 올 여름 출시될 삼성페이 등 모바일결제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삼성전자 김영기 사장은 “SK텔레콤과의 협력을 통해 세계적 ICT 트랜드인 5G, 웨어러블 등 5대 영역의 혁신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