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이섀도 오렌지·민트 색으로 … 사랑스런 느낌 아니까



올 봄 화장법의 제 1원칙은 화사하게 빛나는 자연스러운 피부다. 여기에 파스텔 컬러 섀도를 더하면 금상첨화가 될 듯하다. 글로벌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맥의 변명숙 수석 아티스트는 “자연스러운 피부에 다양한 파스텔 컬러들을 자유롭게 표현해내는 것이 올 봄 메이크업의 트렌드”라며 “여성스러운 느낌의 오렌지와 산호(코랄), 신선한 느낌을 주는 민트그린 색상을 활용하면 봄에 어울리는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 순서, 왼쪽에서 오른쪽

맥 아이섀도 ‘아쿠아디지악’, 맥 아이섀도 ‘파라다스코’, 문샷 ‘파우더 듀오’


산호나 민트그린 색상이 부담스러울 경우 반짝이는 파우더와 섞어 사용하면 투명한 느낌을 줄 수 있다. 변 수석 아티스트는 “동양인의 눈매는 서양인과 달리 파스텔 컬러처럼 밝은 색을 발랐을 때 자칫 눈두덩 전체가 부어 보일 수 있다”며 “진한 베이지색으로 아이홀 전체에 음영감을 준 뒤 파스텔톤의 컬러를 동공 윗부분에 발라주면 입체적이면서 화사한 눈매를 만들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때 눈 앞머리 쪽에 동공 부위보다 화사한 컬러를 살짝 칠해주면 눈이 커보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눈꼬리 부분은 밝을 경우 눈이 작아보이기 때문에 좀 더 어두운 컬러로 깊이감을 주는 것이 좋다.

국내 색조 전문 브랜드인 문샷도 유행 색상으로 민트와 연보라(라벤더) 등의 파스텔 색상을 추천했다. 문샷의 박혜정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눈 점막 부위를 펜슬 아이라이너로 채우면 눈매가 부어보이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며 “이 때 갈색이나 검은색을 사용해도 되지만 바르려고 하는 파스텔 섀도와 동일한 색상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무난하다”고 덧붙였다. 이마저 부담스럽다면 셰도를 아이라이너처럼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납작하고 둥근 붓으로 쌍커풀 위에만 색을 입힌 후 끝 부분에서 눈꼬리를 빼주면 된다.

이렇게 파스텔톤의 섀도로 눈에 포인트를 줄 때는 우선 크림 타입의 컨실러로 눈의 그늘진 부분을 잘 가려 건조해보이지 않으면서 색상 표현이 잘 되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또 눈썹 색상이 강하면 어색해 보일 수 있기 때문에 눈썹은 한 단계 밝게 표현해 주는 것이 좋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