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복면가왕' 김성주 "민율이 축구선수 되고 싶어해"…안정환은 반대한다, 왜?

`복면가왕` 김성주 "민국 공부, 민율 축구"…안정환이 반대한다, 왜? `복면가왕 김성주` [사진 MBC `아빠어디가` 캡처]

방송인 김성주가 아들 김민국, 김민율 군의 근황을 공개했다.

김성주는 2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MBC 새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 제작발표회에서 최근 종영한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 함께 출연했던 아들 김민국, 김민율 군을 언급했다.

김성주는 민국 민율 민주 삼남매의 근황을 묻는 질문에 "이제 초등학교 5학년이 된 큰 아들 민국이는 최근 수학 시험을 보고 와 크게 울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성주는 "난이도가 굉장히 어려워졌다고 한다. 시험지를 받아보고 처음으로 당황했다면서, 학교 평균이 80점이었는데 못 받았다고 많이 울었다"며 "공부 열심히 하고 있다. 세상이 녹록치 않구나를 알아가는 시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김성주는 "민국이에게 처음으로 휴대전화를 사줬다. 약간 예전에 저에게 많이 물어봤었는데 독립적이 됐다. 잘 안 물어본다"며 "이제 엄마가 더이상 샤워할 때 들어오는 걸 거부한다. 많이 자랐다"고 대견해 했다.

둘째 민율이의 관심사는 다름아닌 축구. "민율이는 지금 축구에 꽂혀 있다. 축구를 너무 좋아해 영국 프리미어 리그 EPL을 가끔 보는데 전반전 시작해 후반전 끝날 때까지 가만히 앉아 보더라"고 답했다.

이어 김성주는 "동네 친구들이랑 클럽에 가 축구를 하는데 굉장히 괜찮다며 선생님이 엘리트 코스를 받아보는 게 어떻겠냐는 질문을 받아 안정환에게 민율이를 축구선수로 키우면 어떻겠냐고 물어보니 냉철하게 하지 말라고 하더라. 축구선수가 되고 싶어하는 열망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 얼마 전에도 비가 오는데 엄마랑 민국이도 안오는데 혼자 축구 경기를 보고 갔다"고 밝혔다.

김성주는 "축구를 너무 좋아하고 축구선수가 되고싶은 욕망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며 "축구선수로 키우는 게 어떻냐고 안정환 선수에게 물어봤더니 힘들다고 하지 말라고 하더라"라고 웃음지었다

한편 '복면가왕'은 가수부터 배우까지 계급장을 뗀 8인의 스타가 특수 제작된 가면을 쓰고 무대에 올라 오직 노래 실력만으로 평가받는 토너먼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설 연휴였던 지난 2월18일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방송됐으며 시청자들의 호평에 힘입어 정규편성됐다.

'복면가왕'은 지난 3월28일 종영한 '일밤-애니멀즈' 후속으로 4월5일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아빠어디가' 캡처]

'복면가왕 김성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