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서 공개된 신형 말리부…"쉐보레 신차 중 가장 역동적" 어느정도길래

 
`말리부` [GM 홈페이지 캡처]


'말리부'

미국서 공개된 신형 말리부…"쉐보레 신차 중 가장 역동적"

쉐보레가 2016년형 말리부를 공개했다.

1일 쉐보레는 젊은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신형 말리부를 미국 뉴욕 오토쇼에서 공개했다.

신형 말리부는 디자인이 과감해 최근 출시된 쉐보레의 신차들 중 가장 역동적이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형 말리부는 북미에서 최대출력 160마력, 최대토크 25kg.m의 힘을 내는 1.5ℓ 가솔린 터보 엔진과 최대출력 250마력, 최대토크 35kg.m인 2ℓ 터보 엔진 등 두 가지 종류의 엔진을 준비했다. 1.5ℓ 엔진에는 6단 변속기, 2ℓ 엔진에는 8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있다.

구조적인 특징은 기존 말리부보다 휠베이스가 9.1cm 길어졌다는 점. 전체길이도 5.8cm 늘어나 실내 공간이 더 넓어졌다는 설명이다. 반면 무게는 기존 모델보다 무려 136kg이나 줄였다.

가격대는 2.0 가솔린 기준 2000만원 중반부터 3000만원 초반으로 다양하게 책정됐으며, 한국 도입 계획은 아직 미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말리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