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불 까다로웠던 모바일 상품권 40% 남으면 현금으로 돌려준다

직장인 A씨는 지인으로부터 스마트폰으로 선물 받은 2만원짜리 케이크 교환권을 사용하려고 제과점을 찾았다. 1만8000원하는 케이크를 고른 A씨는 거스름돈을 요구했지만 직원은 “모바일 상품권은 환불이 불가능하다. 2만원이 넘는 케이크를 사야한다”고 말했다.



40대 남성 B씨는 최근 주유소에 갔다가 선물 받았던 모바일 주유상품권을 꺼냈다. 하지만 직원이 결제 방법을 알지 못해 결국 신용카드로 계산했다. 그러는 사이 상품권 유효기간 30일이 지났다. B씨는 “유효기간이 끝나간다고 알려주는 간단한 기능은 왜 도입할 생각을 안 하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국내 모바일 상품권 시장 규모는 2008년 32억원에서 2013년 1413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그러나 소비자 피해를 막을 수 있는 장치는 마땅치 않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모바일 상품권과 기프트 카드와 같은 새로운 상품권 유형에서 소비자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신유형 상품권 표준약관'을 제정했다고 2일 밝혔다. 새로 제정된 약관은 지난 1일부터 적용됐다. 새로 제정된 표준약관은 상품권 금액의 60% 이상 사용하면 잔액을 환불받을 수 있도록 했다. 예컨대 1만원 상품권으로 3000원 하는 카페라테 두 잔을 시키면 4000원을 현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다만 1만원 미만 상품권은 80% 이상 사용해야 잔액을 돌려받을 수 있다. 또 구매일로부터 7일 이내에 전액 환불이 가능하도록 했다.



일부 상품권의 경우 한 달에 불과했던 유효기간도 늘렸다. 케이크와 같이 물품 교환형일 경우 기본 3개월에 연장도 3개월 가능하도록 하고, 1만원 상품권과 같이 금액형일 경우 사용기간을 기본 1년에 3개월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유효기간이 지났지만 5년 이내에 환불을 요구할 경우 90%를 돌려받을 수 있도록 했다. 유효기간 전 알림시스템도 도입된다. 상품권 업자는 유효기간이 끝나기 7일 전에 3회 이상 ‘유효기간이 다가온다’ ‘유효기간 연장도 가능하다’는 메시지를 줘야한다. 민혜영 공정위 약관심사과장은 “4월 안에 직권 조사를 통해 현장에 표준약관이 잘 적용되는 지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