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농아 크로스컨트리 김관, 자신의 영웅을 만나다

지난 1일 러시아 한티만시스크의 A.V.필리펜코 윈터 스포츠센터. 한국 농아 크로스컨트리 간판 김관(21·나사렛대)은 기쁨을 감출 수 없었다. 데플림픽(겨울 농아인올림픽) 출전의 꿈을 키워준 안나 페듈로바(37·러시아)를 만났기 때문이다.

김관은 전국장애인동계체전 여자 크로스컨트리 DB(청각장애) 부문에서 금메달 9개를 따낸 국내 최강자다. 그는 이번 한티만시스크 데플림픽에 처음으로 출전했고, 지난 1일 크로스컨트리 스프린트 준결승에서 4분30초58의 기록으로 9위에 올랐다. 결과도 좋았지만 김관을 더욱 기쁘게 만든 건 세계최강자이며 이번 대회 금메달을 따낸 페듈로바와 대결한 것이었다. 김관은 "안나는 나의 영웅이다. 안나를 보며 데플림픽에 대한 꿈을 키웠고 함께 달리고 싶었다. 기회가 된다면 만나서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김관과 우상인 페듈로바는 한 번 겨룬다. 오는 5일 크로스컨트리스키 단체출발 경기가 있기 때문이다. 김관은 "언젠가는 페듈로바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 이번 대회는 첫 출전이기 때문에 배운다는 자세로 경기에 임하고 있지만 4년 뒤에는 메달리스트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남자 컬링 경기에서는 한국이 홈팀 러시아를 상대로 9-5로 이겼다. 2승3패를 기록중인 대표팀은 중국, 스위스를 모두 이기면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 여자 대표팀은 슬로베키아 9-8로 승리했으나 러시아에 5-10으로 졌다. 여자 대표팀도 중국과의 최종전을 이기면 4강 티켓을 따내게 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