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예진, 서울 서교동에 93억5000만원 건물 매입…연예인 빌딩 부자 등극?

[사진 원빌딩]
배우 손예진(33·손언진)이 서울 서교동에 건물을 93억5000만원에 매입한 사실이 확인됐다.

2일 빌딩전문 중개법인인 원빌딩에 따르면 손예진은 지난 1월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 역세권에 위치한 2층 건물을 93억5000만원에 사들였다. 지난달 13일 소유권이전등기도 마쳤다.

해당 건물은 마포구 서교동 393-1과 393-3번지의 두 필지 위에 올린 두 개의 건물로 총 대지는 496㎡(150평), 건물은 278㎡(84평)이다. 등기부등본 상 채권최고액은 78억원으로 대구은행이 근저당권을 설정했다. 현재 두 건물은 각 2층으로 식당과 주점 등이 입점해 있다.

손예진이 구입한 토지는 일반상업지역으로 분류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재개발이 이루어질 경우 어느 정도의 시세차익이 기대되고 있다.

지난해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으로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손예진은 올해 새 영화 ‘행복이 가득한 집’으로 얼굴을 비출 예정이다. 최근에는 중국 영화 ‘나쁜 놈은 반드시 죽는다’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돼 대만 배우 진백림과 호흡을 맞춘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원빌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