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진아 ‘원정 도박설’ 보도매체 대표 “고소? 아주 환영…꼭 취재를 하라”



가수 태진아의 해외 원정 도박설을 보도한 미국의 한인 매체가 자신을 고소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태진아의 억대도박설과 관련, LA 현지 취재 결과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제작진이 태진아의 억대도박설을 최초 보도한 미국의 한인 매체 대표 A씨와 직접 통화한 내용이 전파를 탔다.

공개된 전화 통화에서 리포터가“혹시 만날 수 있을까 해서 전화했다”고 묻자 대표 A씨는 “전에도 말씀 드렸지만 만나거나 인터뷰는 변호사가 허락하지 않아서 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태진아가 민형사상 고소를 한 것은 알고 있느냐”는 물음에 대표 A씨는 “(고소를)아주 환영하고 있다”며 “내가 공개 질의한 내용을 꼭 발표해 달라. 취재를 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한인 매체는 지난 17일(현지시간) 태진아가 로스앤젤레스의 카지노에서 억대 도박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태진아는 지난 24일 기자회견을 열어 “억대 도박을 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태진아는 이 매체 대표 A씨가 기사를 무마하는 조건으로 자신의 지인에게 최하 20만 달러를 요구했다며 관련 녹취록을 공개했다.

한편 태진아는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A씨가 명예훼손 및 공갈미수 혐의를 저질렀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제출했다.

태진아의 법률 대리인 권창범 변호사는 “해당 매체는 태진아의 아들인 이루까지 도박을 했다는 거짓 주장을 하는 등 ‘찌라시’ 수준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법의 심판을 묻기 위해 고소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