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엄마사람' 이지현, 리즈시절 못지 않은 'NO굴욕 민낯' 자랑 "애기엄마 맞아?"


아빠 육아 예능에 이은 엄마들의 육아 프로그램 '엄마사람'이 눈길을 끈다.

tvN '엄마사람'에서 걸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첫째 딸에 대한 미안한 마음에 폭풍 눈물을 흘려 화제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엄마사람' 1회에서는 2세를 출산하며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 이지현·현영·황혜영과 이들 자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현은 16개월 된 딸 김서윤과 50일 된 아들 올치(태명) 사이에서 고민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갓 태어난 아이를 돌보기 위해 이지현은 상대적으로 큰 딸 서윤에게 소홀할 수밖에 없었고 서윤은 올치의 발을 깨무는 등 비뚤어진 행동을 보였다.

이지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서윤이가 잠을 잘 때 이불이나 멍멍이(강아지 인형)로 위안을 삼는다. 내가 둘째를 안고 있으면 서윤이가 징징거리다가 이불을 들고 간다“ “아니면 멍멍이를 코에 대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지현은 "첫째에게 미안하다. 요즘 계속 마음에 걸린다”며 “서윤이도 아직 아기인데, 이해를 해줄까"라며 미안한 마음에 눈물을 쏟아냈다.

한편 이지현은 아기 엄마가 됐지만 여전한 미모를 뽐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tvN '엄마사람'은 육아의 진짜 주체인 엄마의 일상을 공개해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주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4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엄마사람' [사진 tvN '엄마사람'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