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졸음운전 주의보, 매일 7건 졸음운전 사고로 14명이 사망 '충격'

‘졸음운전 주의보’ 사양으로 졸음운전 방지 장치를 운전자가 졸면 이를 감지해 쉴 것을 권하는 벤츠의 계기판.


봄나들이 졸음운전 주의보, 매일 7건 졸음운전 사고로 14명이 사망 '충격'

봄철 졸음운전 주의보가 화제다. 완연한 봄이 다가오며 봄나들이 인파가 늘고 있다. 자동차를 이용한 이동이 늘어나는 만큼 봄철 교통사고도 많다. 따스한 봄 햇살에 자칫 졸음운전을 하다가는 돌이킬 수 없는 사태를 맞을 수 있다.

교통안전공단이 각종 사고를 집계·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봄철 포근해진 날씨로 자동차 여행족이 늘어 교통사고도 평상시보다 자주 발생하고 있다. 2013년 기준 3~5월 중 교통사고가 월평균 1만8394건 발생했다. 이는 1~2월 평균(1만5102건)보다 22% 많다.

교통사고 이유는 졸음운전이 급증했다. 도로교통공단이 최근 5년(2009~2013)간 3~5월 졸음운전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다. 매년 645건(총 3224건)의 졸음운전 교통사고가 발생해 연평균 30명이 숨지고 1272명이 다쳤다. 매일 7건의 졸음운전사고가 나 14명이 사망한 셈이다.

월별로는 3월이 1만7465건이었고 4월 1만8031건, 5월 1만9686건이다. 기온이 올라갈수록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같은 기간 사망자와 부상자도 각각 11.3%, 18.2% 증가했다.



졸음운전의 위험은 치명적이다. 사망사고율은 다른 사고 유형보다 높다. 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치사율을 비교해보면 졸음운전은 4.7명으로 전체 평균(2.3명)보다 2배 이상 높게 나왔다.

운전 중 조금이라도 피로가 느껴진다면 휴게소나 졸음쉼터 등 안전한 곳에 차를 세우고 충분히 쉬어야 한다. 장거리 운전을 할 땐 출발 전 6~7시간 이상 잠을 충분히 자고 2시간 정도 운전을 한 뒤 반드시 10분간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공단 관계자는 “졸음은 몸에 휴식이 필요해 신체 스스로 수면을 요구하는 생리적 현상”이라며 “많은 운전자가 조금 더 빨리 목적지에 도착하려고 졸음을 억지로 참고 운전하는데 잠깐이라도 쉬는 것이 현명한 운전습관”이라고 말했다.

봄철에 졸음운전사고 비율이 증가하자 졸음 쫓는 IT 기술도 개발되고 있다. 중형차에 주로 적용된 졸음 쫓는 기술은 주행 중인 차량 앞차와 거리가 가까워지면 경고음과 함께 브레이크까지 작동되거나, 방향지시등을 안 켜고 차선을 밟으면 경고등과 함께 스피커에서 경고음이 울리며 졸음운전 사고를 예방하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졸음을 쫓는 기능이 있는 블랙박스도 출시되고 있다. 카메라로 차선의 위치와 앞차와의 간격을 분석해 앞차와 거리가 가까워지면 경고음이 울리고, 방향지시등을 안 켜고 차선을 넘으면 역시 경고음이 울려 잠을 깨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