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몸 속 노폐물과 나트륨 배출에 효과적인 ‘건강한 물’ 따로 있다!



생수 시장이 6000억원대를 돌파하면서 활기를 띠고 있다. 업체들마다 수원지와 성분을 앞세우며 ‘물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보다 건강한 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국내 수질분석 권위자인 공주대학교 신호상 교수는 최근 마시는 물에 따라 이뇨작용, 나트륨 및 노폐물 배출 효과가 달라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20세부터 60세 남녀 그룹에게 한달 동안 세 종류(수돗물, 에비앙, 백산수)의 물을 마시게 하고 소변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실험결과, 같은 양(2ℓ)을 마실지라도 물의 종류에 따라 이뇨효과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수돗물, 에비앙, 백산수를 마셨을 때 소변 배출량은 평소보다 600ml, 650ml, 1050ml씩 증가했다. 특히, 백산수의 경우 이뇨효과가 가장 높아 소변량이 평상시보다 2배 늘어났고 다른 물을 마시는 경우보다 25% 증가했다.

염분 섭취가 많은 현대인들에게 있어 중요시 되는 나트륨 배출량도 먹는 물의 종류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각 물마다 나트륨 배출량을 평상시와 비교했을 때 수돗물은 0.37g, 에비앙은 0.65g, 백산수는 1.41g씩 증가했다.

또한, 노폐물 제거 능력에 있어도 백산수는 가장 뛰어난 효과를 보였다. 물을 많이 마시면 요소, 요산 및 크레아티닌 같은 노폐물 배출량이 증가하는데, 백산수를 마시고 난 후 증가폭이 가장 컸다. 수돗물의 요소 배출량이 14%, 에비앙은 5.3%로 소폭 증가했으나 백산수는 평상시보다 4% 증가하는 결과를 보였다.

더불어, 백산수는 몸에서 필요로 하는 칼륨과 마그네슘은 적게 배출하고, 나트륨은 많이 배출시켜 줌으로서 몸 속 이온 균형을 맞추는데도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끝으로, 신호상 교수는 “백산수와 같이 이온 균형이 잘 되어 있는 물을 마시게 되면 이뇨효과와 함께 체내에서 많이 생성되는 요소와 요산과 같은 노폐물의 배출량이 증가하며, 체내 염분의 배출양을 증가시켜 주고, 체내에서 많이 필요로 하는 미네랄과의 이온 균형을 유지시켜 주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연구 결론을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환경 전문 월간지 ‘환경미디어’ 4월호에 게재되었으며, 소비자들이 자신과 가족들의 건강 상태를 고려하여 좋은 물을 선택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