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 자폐증 인식의 날, 어떤 행사 준비되었나 봤더니… '와우'


 
교보문고(대표 허정도)와 핫트랙스가 서울시예비사회적기업 오티스타와 함께 4월 2일‘세계 자폐증 인식의 날’을 맞아 자폐인이 그린 그림을 전시하고 관련 상품을 판매하는 특별전시회 ‘자폐인과 함께 만드는 아름다운 세상’을 열 계획이다.

3월 31일부터 4월 2일까지 3일간 교보문고 광화문점 선큰가든 및 도로공원행사장에서 여는 이번 전시회는‘세계 자폐증 인식의 날’을 알리고 자폐 장애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을 열었다.

행사장 일대에는 자폐인이 그린 그림 약 50점이 전시되고, 관련 서적 약 30종이 판매될 계획이다. 또 오티스타에서 자폐인들이 디자인한 상품을 함께 진열 판매하며, 수익금의 일부는 자폐인의 교육과 독립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다.

4월 1일에는 오후 6시부터 약 30분간 핑거스타일 기타리스트 김지희와 함께하는 블루라이트 미니콘서트를 열었다. 김지희는 지적장애 2급이라는 어려움을 딛고 천재적인 기타연주를 통해 많은 감동을 주고 있는 기타리스트이다.

‘세계 자폐증 인식의 날’은 2007년 국제연합총회에서 만장일치로 결의된 후, 사회적으로 자폐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조기 진단을 통해 적절한 치료로 도울 수 있도록 지정됐다. 이날은 전세계적으로 랜드마크가 되는 장소에서 자폐인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상징하는 파란색 조명을 밝히는 ‘파란 빛을 밝혀요(Light it up blue)’ 캠페인을 진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세계 자폐증 인식의 날’[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