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기정 "정부ㆍ여당 4ㆍ29 재보궐 맞춤형 국민 속이기 중단하라"

새정치국민연합 강기정 의원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인 강기정 의원은 2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4ㆍ29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조세ㆍ보건 같은 국가 핵심 업무가 정부와 여당의 맞춤형 국민 속이기 행위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강 의장이 예로 든건 연말정산과 건강보험료 정산금액 분할납부다.



강 의원은 “기획재정부 1차관이 3월 중에 연말정산 분석결과를 국회에 상세히 보고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오는 6일에야 늑장보고를 한다”면서 “두루뭉술한 자료로 대충 넘어가려 하지 말고 소득구간별 세부담을 정확히 분석할 수 있는 상세자료를 보고하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국민들은 '늑장보고와 약속지키지 않기'가 4·29 재보선과 연계돼 있는 것은 아닌지, 선거용 대응은 아닌지 의혹을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또 지난달 31일 당정협의를 통해 건강보험료 정산금액을 분할납부토록 한 것과 관련해 “건보료 부과체계를 바로 잡는 것은 연기하고, 4월 건보료 폭탄을 줄이고자 정산금액을 12개월 분할 납부하는 것은 '폭탄 뒤로 돌리기, 쪼개기'가 아니냐”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정부 여당이) 연말정산과 건보료 폭탄 쪼개기 문제를 보궐선거에 대비해 조삼모사식 국가정책으로 내놓는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면서 “4·29 재보선용 맞춤형 국민 속이기라면 우리 당은 4월 국회에서 이를 바로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