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앵그리맘 오윤아, 과거 산후우울증 고백 화제 "씨받이 된 기분"

앵그리맘 오윤아 산후우울증 고백 "씨받이 된 기분" [사진 SBS 화신 방송 캡처]

 
앵그리맘 오윤아, 과거 산후우울증 고백 "씨받이 된 기분 들었다"

'앵그리맘' 출연중인 배우 오윤아가 산후우울증으로 힘들었던 사연을 고백한 과거 방송이 화제다.

지난 2013년 9월 방송된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에서는 오윤아가 출연해 출산 이후의 심경을 전했다.
이날 오윤아는 "성격이 밝은 편이라 산후 우울증이 안 올 줄 알았다. 간호사가 90% 이상이 우울증이 온다고 했는데 정말 겪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윤아는 "아이를 낳고 아이에게 모유를 먹이는데 사람들이 내가 아닌 아이에게만 집중된 것처럼 느껴졌다"며 "마치 내가 아이를 낳기 위해 태어난 사람처럼 느껴졌다"고 털어놨다.


앵그리맘 오윤아 산후우울증 고백 [사진 SBS 화신 방송 캡처]


그는 "극단적으로 씨받이가 된 기분이었다"며 "모유가 제대로 돌지 않아 스트레스가 많았고 그 스트레스가 점점 더 극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앵그리맘 오윤아 소식에 네티즌은 "앵그리맘 오윤아, 산후우울증 정말 힘들었겠네" "앵그리맘 오윤아, 이제 화이팅" "앵그리맘 오윤아, 산후우울증 저도 겪어봤어요" 등의 반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앵그리맘 오윤아 산후우울증 고백 [사진 SBS 화신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