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늘 밤부터 중북부지방에 많은 비

  오랜 가뭄으로 메말라 있는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 지역에 2일 밤부터 다소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일부지역에서는 비와 함께 천둥·번개·돌풍도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접근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점차 받아 2일 전국이 차차 흐려져 낮에 서해안과 제주도부터 비가 시작돼 밤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밝혔다.

특히 2일 밤부터 3일 아침 사이에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 제주도에는 20~60㎜의 다소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이들 지역에는 강한 남서풍에 의해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강수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주도 산간에는 지형적인 요인까지 더해져 1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또 서울과 경기남부, 강원영서남부, 충청, 호남, 경남 지역에는 10~40㎜, 강원 영동과 경북에는 5~30㎜의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발달한 저기압 중심이 북한지방을 지나면서 육상에서는 돌풍이 부는 곳이 많겠고, 지역에 따라서는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고 말했다.

한편 3일은 저기압의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고 발해만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에 따라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지만 아침에 서쪽지역부터 비가 그치기 시작해 오전에는 대부분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5일에 또다시 기압골의 영향으로 충청과 남부지방에 비가 오겠고, 6일에도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또 한차례 비가 올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강찬수 기자 envirep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