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스 김풍, 과거 대박 사업가? 미니홈피 사업 수익이…





라스 김풍이 과거 미니홈피로 월매출 10억을 달성한 사실을 밝혀 화제다.



김풍은 4월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 긴가민가했던 작업으로 대박을 터뜨린 사연을 공개했다.



이날 김풍은 미니홈피용 캐릭터를 팔아 월 평균 매출 10억원을 달성했다는 사실을 밝혀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김풍은 “회사를 만들었고 그 회사는 아직도 유지 중이다. 지금은 사외이사로 나왔다”고 현재 상황을 말한 뒤 “그 당시 미니홈피라는 게 처음 만들어졌다. 그러면서 우리한테 연락이 왔다. 캐릭터 맘에 드는데 팔아보지 않겠냐고 하더라. 거기다가 캐릭터로 홈페이지를 꾸민다는데 난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냐 그랬다. 근데 그게 히트를 친 것이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김풍은 “그 때 돈을 많이 벌었다”고 덧붙여 MC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샀다.



한편‘솔까말(솔직히 까놓고 말해서)’특집으로 꾸며진 이날 방송에는 이현도와 김풍· 조PD·이홍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라스 김풍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라스 김풍, 반전이네” “라스 김풍, 의외다” “라스 김풍, 대박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스 김풍’[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