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란 핵협상 하루 더 연장, 미 공화당의 거센 반발 "강력한 이란 제재 촉구"

이란 핵협상 [사진 중앙 포토]


'이란 핵협상'.

이란과 미국 등 주요 6개국이 1일 밤 12시를 앞두고 또 한 차례 이란 핵협상 시한을 하루 더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핵협상 자체에 반대하는 미 공화당의 반발은 커지고 있다.

마리 하프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협상에 많은 진전이 있었지만, 정치적 합의를 도출하는 데까지는 이르지 못했다"며 "존 케리 국무장관이 협상을 계속하면서 스위스 로잔에 2일 오전까지 남아있을 것"이라 발표했다고 AFP 등 외신이 전했다. 지난달 26일부터 협상을 벌여온 미국 등 주요 6개국과 이란은 협상 마감시한인 지난달 31일 저녁 협상 시한을 하루 연장한 바 있다.

협상 시한을 하루 더 늘리게 된 것은 이란의 핵 프로그램 축소와 이에 따른 대이란 경제 제재 해제 시기 등을 담은 정치적 합의를 공동성명에 담기 위해서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와는 별도로 오는 6월 30일까지 끝내야 하는 기술적 합의의 구체적 협상 단계 등도 포함하기 위해서라고 AP는 전했다.

이란의 협상 책임자인 압바스 아락치 외무차관은 "현재 두 개의 쟁점을 해결하려고 협상을 진행 중이며 하나는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방식이고, 다른 하나는 이란의 연구 개발 프로그램에 대한 사찰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모든 쟁점에 대한 해법을 결론낼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면서 "언론을 위한 공동 성명도 배포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 등 주요 6개국은 이란이 타협안을 위반했을 때 신속하게 각종 제재를 원위치시킬 수 있도록 한꺼번에 모든 제재를 해제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고 있어 협상이 결렬될 위험성도 있다.

이란 핵협상 시한이 하루 더 연장된 가운데 핵협상 자체에 반대하는 미국 공화당의 반발도 커지고 있다.

이스라엘을 방문 중인 존 베이너 하원 의장은 1일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의 회동에서 "미 의회 대표단은 지금 우리 모두가 직면한 이란의 핵무장을 계속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화당 소속 톰 코튼 상원의원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협상 시한 연장을 비판하면서 "이제는 의회가 나서서 이란에 대한 제재를 강화해야 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톰 코튼 상원 의원은 최근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 47명이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에게 핵협상 파기를 주문하는 내용의 공개 편지를 보내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브래들리 브라인 하원의원도 이제는 이란에 대한 제재강화 조치를 실행에 옮길 때라고 가세했다.

현재 미국은 이란과 거래하는 나라에 경제 보복을 취하는 법률을 갖고 있고 유럽은 이란에 대한 운송보험을 금지해서 이란의 석유 수출 길을 막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란 핵협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