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세연 홍종현 "서로 애교부리는 사이?" 풋풋한 '썸' 옆에서 봐도 '심쿵'

진세연 홍종현 [사진 중앙 포토]


진세연 홍종현 "서로 애교부리는 사이?" 풋풋한 '썸' 옆에서 봐도 '심쿵'

'진세연 홍종현'.

배우 전수경·박은혜가 영화 ‘위험한 상견례2’에서 후배 홍종현·진세연의 호흡이 좋았다고 칭찬해 눈길을 끌고 있다.

1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위험한 상견례2’ 제작보고회에서 홍종현은 첫 촬영 당시를 회상하면서 “진세연과 처음 촬영할 때 서로 애교를 부리는 신을 찍어야 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진세연은 “촬영에 들어가면서 걱정이 많았는데 홍종현 오빠가 의외로 챙겨주는 스타일이더라”며 “기대하지 않았는데 설레는 느낌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핑크빛 기류가 흐르자 전수경이 한 마디 거들었다. 전수경은 “나이 들면 이상한 촉이 온다”면서 “대화 나눠보지 않아도 둘 사이 따뜻한 기류 흐른다는 걸 느낄 수 있더라”고 말했다. 이어 “어른들이 보기엔 가족이 되려는 기류가 엿보이더라”고 농담을 했다.

그러자 박은혜가 이어 마이크를 잡고 “당장 사귀지 않더라고 10년 후에도 결혼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웃으며 첨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진세연 홍종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