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기 용인에서 학원차량 문 열려 6세 여아 사망

 
운행 중인 학원 차량의 문이 열려 6살 여자 어린이가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5시50분쯤 용인시 기흥구에서 태권도 관장 A(36)씨가 몰던 학원 차량에 타고 있던 B(6·여)양이 밖으로 떨어졌다. B양은 곧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다른 원생을 내려 준 뒤 문을 닫고 우회전을 한 순간 다시 차량 문이 열리면서 B양이 밖으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당시 차 안에는 B양을 포함한 원생 7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들을 관리·감독할 어른은 관장 A씨가 유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승객추락방지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량 문을 닫았다고 주장하지만 제대로 문이 닫혔는지 확인하진 않은 것 같다"며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용인=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