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중 고강도 세무조사

국세청이 현대중공업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1일 국세청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과 부산지방국세청은 이날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를 대상으로 강도 높은 세무조사에 나섰다. 이번 조사는 2010년 이후 만 5년 만에 이뤄지는 것으로 표면상 정기 세무조사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어느 기업이나 5년에 한 번 정기 세무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세청이 이번 조사에 현대중공업 본사 소재지인 울산시를 관할하는 부산지방국세청과 함께 서울지방국세청까지 투입했다. 더구나 이번에 투입된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은 대기업의 비자금·탈세 혐의를 주로 다루는 부서다. 국세청은 대기업이라도 본사가 지방에 있으면 관할 지방국세청을 통해 세무조사를 벌인다.

 국세청 관계자는 “사전조사에서 현대중공업의 해외 자금 거래에 많은 문제점이 드러났고 계열사와의 부당 내부거래도 상당한 것으로 파악돼 대규모 인력을 투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국세청은 그동안 국내 기업의 해외 자금 거래를 추적하는 국제조세 업무 분야의 인력과 정보 수집을 강화해 왔기 때문에 주요 기업의 해외 자금 거래 사정을 상세히 꿰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세청은 지난해 ‘조선업 등 특정 업종에 대한 세무조사를 자제하겠다’고 밝혔지만 현대중공업 본사는 물론 계열사까지 부당거래 혐의가 포착돼 세무조사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조선·중장비·플랜트·에너지 분야에 걸쳐 26개 계열사를 두고 있으며, 지난해 3월 말 기준 자산 58조4000억원을 보유한 국내 재계 서열 6위다.

김동호 선임기자 d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