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병대 사령관까지 … 해군 중장 절반이 갈린다

전·현직 고위 장성들이 방위사업 비리에 연루돼 줄줄이 구속된 해군에 인사태풍이 분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1일 육·해·공군 인사위원회로부터 인사안을 보고받았다. 이 중 해군은 해병대 사령관을 포함해 중장(별셋) 6명 중 절반의 교체 폭이다.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중장으로 3명을 진급시키기로 했다”며 “최근 각종 사건·사고로 이미지가 바닥으로 떨어진 해군의 분위기 쇄신 차원”이라고 말했다.

 해군은 통영함 비리 연루 의혹을 받던 황기철 전 참모총장이 지난 2월 물러난 뒤 정호섭 중장이 대장으로 승진하면서 참모차장이 공석이 됐다. 참모차장과 함께 해군사관학교장을 새로 임명하고 취임한 지 1년6개월 된 이영주 해병대 사령관도 교체키로 해 이 사령관은 이미 지난달 하순 퇴임 통보를 받았다고 한다. 여기에 골프장에서 도우미(캐디)를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A중장의 거취도 남아 있다.

 육군도 1군단장 등 3명 안팎의 중장 인사를 단행키로 했다. 공군은 2명의 중장이 새로 탄생할 예정이다.

 군 장성에 대한 인사안이 박근혜 대통령의 재가를 받으려면 과거보다 엄격해진 검증 관문을 통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 국방부에서 올린 인사안을 검증 없이 거의 그대로 받아들였다”며 “그러나 지난해 민정 라인에서 검증을 해보니 진급 부적격자가 포함돼 있어 이번에 철저히 들여다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일주일 이상 검증 한 뒤 국방부와 조율 절차를 거쳐 다음주 중후반께 대통령 재가를 요청할 계획이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