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규태 컨테이너서 2·3급 군사기밀 방사청 내부자가 유출한 정황 포착

일광공영 이규태(66·구속기소) 회장의 1100억원대 공군전자전 훈련장비(EWTS) 납품비리 사건과 관련해 방위사업청이 내부 기밀을 유출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지난달 25~27일 경기도 의정부시 호원동 도봉산 기슭 1.5t 컨테이너 박스와 서울 삼선동 B교회 3층 이 회장 사무실 내 비밀 공간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2, 3급 군사 기밀 문서를 대거 확보해 분석 중이다. 이들 기밀문서는 합수단이 압수한 1t 분량의 서류, USB 등에 들어 있다. 군사 2, 3급 기밀은 군 부대 위치나 훈련장비의 성능요구서 등 ‘누설될 경우 국가 안전보장에 막대한 지장 또는 손해를 초래할 수 있는 비밀’이다.

합수단은 특히 기밀 문서가 사진 파일 형태로 발견된 점에 주목하고 있다. 방사청 내부 조력자가 없이는 이를 확보하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일광공영 계열사에 취업한 전직 군 관계자들을 중심으로 군사기밀 유출 부분 수사에 나섰다. 합수단 관계자는 “방사청 내부 기밀 등이 일광으로 유출된 사실은 확인했다”며 “다만 현재까지 1급 기밀 문서가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1일 합수단에 따르면 이 회장은 방사청이 EWTS 사업에 1억 달러 이상으로 예산을 책정했다는 정보를 미리 입수했다. 이 때문에 터키 하벨산사가 당초 예상했던 사업비 5120만 달러(약 586억원)를 9617만 달러(약 1101억원)로 부풀렸다는 것이다. 또 이 회장은 EWTS 도입 방식이 2007년 11월 국내 자체 개발에서 외국 구매 방식으로 변경될 것이란 정보도 미리 알았다고 한다. 일광공영은 같은 해 12월 하벨산과 국내 대리점 계약을 연장했다.

합수단은 이 회장과 공모한 권모(60·구속) 전 SK C&C 상무의 역할에 주목하고 있다. 권 전 상무는 예비역 공군 준장 출신으로 방사청 감시정찰부장을 맡아 2005년 중반~2007년까지 약 1년6개월간 EWTS 사업을 담당했다. 퇴임 직후 SK C&C에 취직했다가 2009년께 일광그룹 고문으로 자리를 옮겼다. 합수단은 권 전 상무가 방사청 재직 시기 이 회장에게 내부 문건을 넘겨주거나 퇴임 후 방사청 직원을 통해 관련 자료를 입수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권 전 상무는 일광그룹의 군단급 무인정찰기(UAV) 기밀 유출 사건에도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회장의 차남이 대표로 재직 중인 일광 계열사 일진하이테크는 지난해 10월 방사청장에게 UAV의 업체 선정과 관련해 경쟁업체를 비난하는 투서를 냈다. 이 투서에는 당시 적 장비 식별 센서 세부 평가기준 등 육군본부 시험평가단의 내부 기밀이 포함됐다. 합수단은 감사원의 방위사업비리 정부감사단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유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백기·이유정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