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대통령 되려면 개를 사랑하라?







미국 위스콘신 주지사이자 2016년 미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공화당 ‘잠룡’ 스콧 워커. 그의 요즘 고민은 다름 아닌 ‘개 알레르기’다.

 ‘인류의 가장 좋은 친구’로 불리는 개와 얼마나 친밀한지가 미국인의 표심(票心)에 적잖은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NYT)는 1일 “미국 유권자들에 관한 핸드북이 있다면 대선 후보는 ‘반드시 개를 사랑해야 한다’라는 구절이 어딘가에 적혀 있을 것”이라 보도했다. 거리 유세를 할 때 유권자들의 개를 쓰다듬으며 “참 사랑스러운 강아지네요” 같은 말이라도 건네려면 말이다. 다른 대권 후보들은 ‘애견 지수’로 보자면 합격점을 받을 만하다.

 오는 13일 대선 출마를 선언할 예정인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공화·플로리다주)은 시추를 키운다. 이름은 ‘하늘에서 주신 선물’이라는 뜻에서 ‘만나’라고 지었다. 보수 유권자 운동인 티파티의 대표 정치인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공화·텍사스주)이 키우는 잡종 개는 하얀 털 때문에 ‘스노우 플레이크(Snow Flake)’로 불린다. 크루즈 의원의 딸이 사랑스러운 표정으로 강아지와 함께 찍은 사진이 페이스북에 올라 인기몰이를 했다. 유력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은 작은 푸들 탤리(Tally)를 키운다. 역대 미 대통령들은 개를 사랑했다. 워싱턴 소재 언론 박물관인 뉴지엄에는 ‘퍼스트 도그(대통령의 애완견)’라는 전시회가 열리기도 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사진 설명

사진 1 에이브러험 링컨과 피도. 사진 2 프랭클린 루스벨트와 팔라의 동상. 루스벨트는 “가족은 욕해도 팔라는 욕하지 말라”는 ‘팔라 연설’까지 남겼다. 사진 3 개와 산책하는 클린턴 부부. 사진 4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바니. 사진 5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애견 보.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