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추린 뉴스] "3월 31일 내린 봄비 경제적 가치 2414억"

지난 31일 내린 봄비(전국 평균 4.5㎜)의 경제적 가치가 2414억원 상당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기상청은 1일 “비가 온 뒤 전국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당 약 68.3㎍ 감소하고, 24만1058가구가 가뭄 피해에서 벗어났다. 대기질 개선에 2309억원, 가뭄 피해 경감에 69억원, 수자원 확보에 33억원, 산불 예방에 3억원의 가치를 냈다”고 밝혔다. 이는 대기 오염물질의 사회적 처리비용, 비가 오기전 산불피해 복구비용 등을 기준으로 환산한 것이다. 기상청은 “2·3일에도 중부지방에 10~40㎜의 비가 내리겠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