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세먼지·오존 심할수록 자살 늘어"



미세먼지나 오존 같은 대기오염 물질이 호흡기 질환의 원인이 될 뿐 아니라 자살 발생과도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도관 교수팀은 2006~2011년 시·도별 대기오염지수와 자살률을 비교 분석해 이같은 내용을 1일 공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5대 대기오염 물질 가운데 미세먼지가 많고 오존 농도가 높을수록 자살률이 증가했다. 미세먼지(지름 10㎛ 이하)는 봄철 많이 나타나고, 오존은 주로 여름철 자동차의 배기가스가 강한 햇빛과 반응해 만들어진다. 1주일 기준으로 대기 중의 미세먼지 농도가 37.82μg/㎥ 증가할 때마다 인구 10만명 당 자살률은 3.2%씩 높아졌다. 또 1주일간 오존 농도가 0.016ppm 높아지면 자살률은 7.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산화질소와 일산화탄소, 이산화황은 자살률과 관계가 없었다. 연구팀은 미세먼지와 오존이 몸 속으로 들어오면 중추 신경계를 교란시키거나 평소 갖고 있던 질환을 악화시킨다고 봤다. 미세먼지가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를 촉진시키고, 오존이 세로토닌(삶의 의욕과 연결되는 신경 전달물질) 분비를 줄이는 식이다. 이럴 경우 우울증과 충동성이 강해지면서 자살로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김도관 교수는 “정부가 자살예방 대책을 세울 때 대기오염과의 연관성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