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희관 첫 승 신고 두산 3연승 달렸다

프로야구 한화-두산전이 비로 연기된 지난 31일 대전구장. 김성근(73) 한화 감독은 취재진에게 “유희관(29·두산·사진)은 좋은 투수다. 안타를 맞더라도 연속안타는 좀처럼 내주지 않아 대량실점을 하지 않는다. 다른 투수들이 본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뜬금 없이 상대 선수를 칭찬하는 건 노장(老將)이 펼친 심리전이다. 자신의 말이 유희관에게 전해진다면 더 잘하려고 어깨에 힘이 들어갈 수 있다. 유희관은 예정대로 1일 대전경기에 선발로 등판했다. 그는 평소처럼 침착하게 던져 두산의 6-3 승리를 이끌었다. 개막 후 3연승을 달린 두산은 KIA와 공동 1위를 유지했다.

 김 감독은 유희관을 가까이에서 본 적이 없다. 김 감독이 SK 지휘봉을 잡았던 2011년까지 유희관은 평범 이하의 투수였다. 2009년 두산에 입단한 그는 공이 느린 탓에 주목을 받지 못했다. 직구 최고 스피드가 시속 135㎞에 불과하지만 유희관은 누구보다 정확한 제구력을 가졌다. 2013년 10승, 2014년 12승을 거두며 두산의 주축 투수로 성장했다. 지난달 13일 두산과의 시범경기에서 한화 타선이 유희관으로부터 4이닝 동안 5점을 뽑자 김 감독은 “유희관을 공략한 건 의미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감독은 유희관에게 강했던 송광민을 1번타자로 세우는 등 공격적으로 타순을 짰지만 소용 없었다. 3회까지 안타 1개만을 내주며 한화 타선을 꽁꽁 묶은 유희관은 4회 무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유희관은 모건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줬을 뿐 나머지 타자들을 깔끔하게 막아냈다. 유희관은 6이닝 동안 4피안타·1실점 호투로 첫 승을 거뒀다. 유희관은 “기사를 통해 김 감독님 말씀을 들었다. 심리전을 하신 것 같은데, 그래도 최고의 감독님께 칭찬을 들어 기분 좋았다”고 말했다.

 두산 타선도 힘을 냈다. 1회 민병헌이 선두타자 홈런을 쳤고, 2회 양의지의 솔로포와 정수빈의 적시타가 터졌다. 두산은 3-1이던 6회 홍성흔의 안타와 양의지의 2루타로 추가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김 감독은 다음날 선발 투입을 고려했던 유창식을 중간에 올리는 강수를 뒀다. 그러나 유창식은 세 타자 연속 스트레이트 볼넷과 폭투 1개를 기록했다. 두산이 2점을 추가해 5-1. 한화는 8회 2점을 쫓아갔지만 홈 개막전에서 패하고 말았다.

 ◆KIA 윤석민 2호 세이브=인천에서 KIA는 SK 에이스 김광현마저 무너뜨리며 3-0으로 승리, 개막 후 3연승을 달렸다. KIA는 4회 최용규와 외국인 타자 필의 연속안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이범호가 적시타를 터뜨려 2-0으로 앞섰다. KIA는 천적인 김광현을 5와 3분의 2이닝(3실점)만에 물러나게 했다. KIA 외국인 투수 스틴슨은 선발 6이닝 동안 2피안타 무실점으로 잘 막았다. KIA 마무리 윤석민도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두 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삼성은 수원 kt전을 5-1로 이겼다. 삼성 선발 윤성환은 6이닝 6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기대주 구자욱은 4-0이던 6회 데뷔 첫 홈런을 때려냈다. 신생팀 kt는 개막 후 4연패에 빠져 10위로 추락했다. 창원에서 NC는 지석훈·테임즈·김태군의 홈런을 앞세워 넥센을 10-3으로 이겼다. 서울 잠실에서 LG는 2-2이던 연장 10회 김용의의 끝내기 안타로 개막 3연패에서 벗어났다.

대전=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