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여진, 정준영과 19금 연기…"사랑하는 사이면 누구나…"

최여진 정준영 [사진 중앙 포토]


'최여진 정준영'.
 
‘더러버’에 출연하는 배우 최여진이 상대역을 맡은 가수 정준영의 연기를 극찬했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CJ E&M센터에서는 Mnet 목요드라마 ‘더러버’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오정세, 류현경, 정준영, 최여진, 박종환, 하은설, 타쿠야, 이재준과 김태은 PD가 참석했다.

이날 최여진은 상대역을 맡은 정준영에 대해 “성격이 비슷한 것 같다. 좋아하는 성격의 요소를 갖췄기 때문에 적응하는 데는 어려운 점이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본편보다 티저를 먼저 찍었는데 생각보다 센 스킨십을 했다. 그런데 정준영이 연기를 워낙 잘 했다. 그냥 오자마자 캐릭터인 정영준이더라”고 말하며 “캐릭터 제대로 만났다는 생각이 들었다. 절로 잘한다는 생각이 들만큼 능숙하게 해서 별로 거리낌 없었다”고 설명했다.

최여진은 “원래 여자라면 (수위가 센)연기를 할 때 부끄러움이 들기 마련이다. 하지만 상대편이 몰입해서 잘 해주니 그 분위기에 저도 자연스럽게 최진녀가 됐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최여진은 동거 소재를 다루는 것에 대해 “19금 부분은 드라마이기 때문에 영화처럼 수위가 그렇게 높지 않다. 일상적인 커플 사이에서 있을 수 있는 행동인데 우리나라 문화는 아직 보수적인 부분이 있어서 가려지고 숨겨진 면이 있다. 하지만 사랑하는 사이라면 누구나 이런 행동들을 하기도 한다. 걱정은 안 했다”고 말했다.

최여진은 “우리가 욕을 하던 야한 행동을 하던 김태은 PD님이 뒤에 계셔서 잘 편집 해주리라 믿었다. 그래서 그냥 ‘잘 놀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며 김태은 PD에 대한 믿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준영과 최여진은 정영준, 최진녀 역으로 분해 연애 2년차, 동거 1년차 띠동갑 연상연하커플로 열연을 펼친다.

온라인 중앙일보

'최여진 정준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