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큰손들의 힘 … '링컨 콘티넨털' 13년 만에 생산 재개









중국 대륙의 큰손들은 역시 셌다. 최근 미국 자동차회사인 포드사가 럭셔리 승용차 ‘링컨 콘티넨털’을 재생산하기로 한 배경에는 중국의 고급 소비자들이 있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포드가 미국 뉴욕 국제오토쇼에서 링컨 콘티넨털 콘셉트카를 선보이자 관심이 집중됐다. 일본과 유럽차에 밀려 2002년 단종된 제품이 13년 만에 새 옷을 입고 공개돼서다. 포드는 깜짝 놀랄 발표도 했다. “2016년 중 시판하겠다.”

 포드가 망한 제품을 다시 살린 이유 는 중국에서의 인기 때문이다. 포드는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다른 링컨 모델 제품을 팔았다. 중국 부유층들은 링컨 모델을 미국의 전통을 간직한 최고급 브랜드로 여기며 구매에 나섰다. 이에 힘입어 포드는 링컨 모델의 대표주자 링컨 콘티넨털의 부활을 결정한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중국 소비자의 관심이 링컨 콘티넨털을 되살렸다”고 보도했다.

 링컨 콘티넨털의 탄생은 창업자 헨리 포드의 아들 에드셀이 1938년 휴가에 쓸 컨버터블 승용차 제작을 주문한 게 계기가 됐다. 이 차에는 미국의 역사가 담겨 있다.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이 댈러스에서 암살당했을 때 1961년형 콘티넨털의 뒷좌석에 타고 있었다. 엘비스 프레슬리, 엘리자베스 테일러 등도 이 차를 즐겨 탔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사진설명
포드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국제오토쇼에서 공개한 링컨 콘티넨털 콘셉트카. [사진 AP=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