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봉천동 모텔 14세 가출소녀 살인사건 피의자 체포





"함께 모텔 간 건 맞지만 죽이진 않았다" 혐의 부인

 서울 봉천동의 한 모텔에서 14살 가출 소녀를 목 졸라 숨지게 한 피의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 26일 오전 서울 봉천동 서울대입구역 근처 A모텔에서 한모(14)양을 목 졸려 살해한 혐의(살인)로 김모(38)씨를 체포했다고 29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후 5시쯤 경기도 시흥시의 아파트에서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한양과 함께 모텔에 들어간 것은 맞지만 살해는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모텔에서 발견된 3점의 남성 DNA와 김씨의 DNA를 대조 중이다. 또 김씨를 상대로 성관계 여부와 살해 여부 및 동기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다.

앞서 한양은 지난 26일 오전 6시 43분쯤 김씨와 함께 A모텔에 들어간 뒤 이날 정오쯤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한양은 옷을 입은 채 침대 위에 가지런히 누워 있었으며 목에는 목졸림 흔적이 있었다. 경찰은 한양이 이날 최모씨 등 2명(구속영장 신청)이 알선해준 성매매를 하기 위해 김씨와 함께 모텔로 들어갔다가 살해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26일 한양이 성매매를 하기 위해 이용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회사로부터 한양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전6시 34분까지 접촉한 이용자 12명의 자료를 넘겨받아 추적해왔다. 그러던 중 김씨가 사건 당일 오전 10시 40분쯤 시흥시 아파트로 들어서는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사건 당일 모텔 CCTV에 찍힌 피의자와 모자, 신발, 옷 등이 똑같은 점을 확인해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김씨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며 "DNA 및 증거물 분석을 통해 혐의를 확인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