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민형 재형저축 출시

시중은행들이 ‘서민형 재형저축(재산형성저축)’을 공동 출시했다. 일반 재형저축보다 가입요건이 까다롭지만 3년 이상 유지하면 중도 해지를 하더라도 비과세 혜택을 주는 게 특징이다.



은행연합회가 29일 출시를 발표한 서민형 재형저축은 계약기간이 기존 재형저축과 동일한 7년이다. 금리도 혼합형 연 3.4%~4.5%, 고정형 연 3.25% 수준으로 기존과 같다. 하지만 3년만 지나면 이자소득세(14%)가 면제된다. 다만 농어촌특별세(1.4%)는 내야 한다.



가입 요건에 따라 ‘소득형’과 ‘청년형’ 두 가지가 있다. 소득형은 총급여액 2500만원 이하 또는 종합소득금액 1600만원 이하 근로자 또는 사업자가 해당된다. 청년형은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최종학력 고졸 이하 ^청년(병역기간 차감 연령 만 15세~29세 이하)이 대상이다. 청년형 소득기준은 총급여액 5000만원, 종합소득금액 3500만원으로 일반 재형저축과 동일하다.



해당자는 은행에 소득확인증명서와 병적증명서, 최종학교 졸업증명서 등 서류를 구비해 가면 가입할 수 있다. 정부는 올해 1월 1일 이후 재형저축 가입자 중 서민형 요건을 충족하는 대상자를 골라 2016년 2월말 일괄 전환할 예정이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