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퇴행성 관절염 증가… 젊은 비만 여성에게서 특히 자주 발생

20대 퇴행성 관절염 증가 [사진 중앙포토]




‘20대 퇴행성 관절염 증가… 청춘인데 벌써? 무슨 일인가 봤더니’



미국의 정형외과 전문의 재커리 본 박사는 건강지 프리벤션을 통해 “20대에 관절염 말기 증상을 보이는 여성들을 종종 진료해봤다”고 말했다.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에 염증과 통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20대는 거의 퇴행성 관절염의 초기 증상을 보이는 사람이 많지만 일부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증세를 보이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커리 박사에 따르면 20대 퇴행성 관절염 증가의 원인은 운동량에 있다. 예전에는 신체 활동에 소극적인 여성이 많았으나 지금은 다양한 운동을 적극적으로 시도하는 여성들이 많아졌다는 것이다.



인기 있는 운동법으로 자리잡은 고강도 인터벌 운동 중 점프 동작은 다이어트에 효과적인 반면 착지하는 과정에서 무릎 관절이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통의 여성보다 남성의 운동량이 훨씬 많음에도 왜 여성에게만 퇴행성 관절염 증상이 많이 일어나는 것일까. 이는 여성 호르몬이 관절 손상에 예민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무릎 근육은 여성의 월경 주기에 따라 다르게 작용한다. 여성의 무릎 근육은 남성보다 불안정한 상태이기 때문에 다치기 쉽다는 것이다.



또한 남성과 여성의 신경계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젊은 여성에게 퇴행성 관절염 증세가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 남성의 근육이 여성보다 신경 자극에 빨리 반응할 수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여성에게서 관절염이 더 많이 발생하는 것이다.



퇴행성 관절염은 과도한 운동뿐만 아니라 비만인 사람에게도 나타나기 쉬우므로 관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체중관리도 요구된다.



20대에서 퇴행성 관절염이 증가하는 이유를 살펴 본 네티즌들은 “20대 퇴행성 관절염 증가, 무리한 운동은 오히려 독이군”, “20대 퇴행성 관절염 증가, 뚱뚱하면 뭘 해도 안 되네”, “20대 퇴행성 관절염 증가, 여자에게서 더 많이 발생한다니, 조심해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20대 퇴행성 관절염 증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