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경환 IDB 의장 취임…중남미에 11억달러 자금 지원키로

정부가 중남미 개발을 위해 11억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28일 부산에서 열린 미주개발은행(IDB) 총회에서 IDB 의장으로 취임한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국의 정보통신기술·제조업 역량과 중남미의 풍부한 에너지와 광물 자원 등 상호 보완적인 관계로 경제 협력의 시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IDB 연차총회를 계기로 이같은 내용의 11억 달러 규모 중남미 개발협력플랜을 마련했다.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5억 달러와 수출금융 5억 달러를 합친 규모다.



또 EDCF-IDB 협조 융자를 통해 2017년 2월까지 2년간 1억 달러 한도로 중남미 인프라 개발사업에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한국 정부가 1억 달러를 지원할 경우 IDB가 1억 달러를 추가로 지원해 개발도상국에 1% 미만 저금리 차관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에 따라 자금 부담이 큰 인프라 개발도 추진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중남미 지역 전자정부 수립과 지능형교통시스템(ICT) 구축 사업 등을 집중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총회에서 양자 면담을 통해 니카라과에 하수처리 시설 건설을 위한 6630만 달러 규모 차관을 지원하거나 콜롬비아에 지하철 건설 사업에 참여하는 방안 등이 논의됐다.



정부가 개발협력플랜을 발표한 것은 에너지와 광물 자원이 풍부한 중남미 지역에 정보통신기술과 인프라 구축, 제조업에 강점을 가진 한국이 협력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박근혜 대통령도 총회 개막식에 참석해 “중남미와 한국이 협력 다변화를 통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며 “중남미와 한국은 상호 보완적인 경제구조를 가진 최상의 협력 파트너”라고 말했다.



지구 반대편에 있다는 지리적 한계를 온라인과 ICT 기술을 활용한 전자상거래, 서비스업 수출 등으로 비즈니스 기회로 바꿔놓자는 것이다. 또 이번 총회에서 1대1 비즈니스 상담회가 열려 400여 개 이상 기업이 참여했다.



김이한 IDB연차총회준비기획단 과장은 “중남미 시장은 인구 6억 명, 국내총생산(GDP)이 6조 달러인 고소득 신흥시장이다. 한국 기업 진출이 가능한 대규모 인프라 개발 수요가 활발해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부산=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