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역대 최대 규모 공관장회의 개최

역대 최대 규모의 재외공관장회의가 3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열린다.



외교부는 29일 "2005년 이후 10년 만에 재외공관장회의와 총영사회의를 통합 개최한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전세계 재외공관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대사와 총영사 176명이 모여 ▶글로벌 전방위 외교 ▶경제혁신 ▶국민 안전·행복 등을 논의한다.



특히 외교부는 일부 지역별·기능별 분임토론을 학계와 언론 등에 최초로 개방하기로 했다.



공관장들은 이밖에 유관기관(국방과학연구소) 시찰, 국민과의 대화, 분야별 소통을 위한 만남, 경제인과의 만남 등 일정을 소화한다. 첫 일정은 국립현충원 참배다.



외교부 관계자는 "나라와 민족을 위한 선조들의 희생의 의미를 되새기고, 대사·총영사들의 결의를 새롭게 다지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원래 대사들이 참석하는 재외공관장회의와 총영사회의를 분리개최했던 외교부가 올해 통합 개최하기로 한 것은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재외공관장회의와 총영사회의를 나눠서 개최할 때는 거의 비슷한 주제로 두 번의 회의를 해야 했다"며 "기능적으로 크게 다르지 않은 회의를 2개로 나누는 것보다 통합하는 것이 시너지가 있겠다는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이 앞으로의 외교방향을 가르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군에서 전군 주요지휘관회의를 개최하는 것처럼 재외공관장회의와 총영사회의를 통합 개최하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2005년에도 재외공관장회의와 총영사회의를 통합개최했지만, 당시는 총영사 전원이 아닌 뉴욕·로스앤젤레스·상하이·홍콩· 오사카 등 다섯 곳의 총영사만 참석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