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업들 '경기 전망' 다시 나빠져

기업들의 경기 전망이 전달보다 나빠졌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매출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4월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97.5를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전 달의 BSI는 103.7이었다. 이에 따라 최근 꾸준히 좋아지던 BSI는 넉 달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전경련은 “대내외 긍정적ㆍ부정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BSI가 소폭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BSI가 기준치(100)보다 높으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부정적으로 보는 곳보다 많다는 뜻이다.



긍정적 요인으로는 최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하가 꼽혔다.



또 정부가 상반기에 3조원 규모의 재정을 추가로 집행하고, 올해 투자를 7조원 확대하는 부양책을 발표한 것도 호재로 파악됐다.



최근 부동산 시장이 호전될 기미를 보이는 것도 이에 포함됐다.



반면 3월 한국은행의 소비자심리지수가 전달보다 하락하는 등 소비 심리가 여전히 살아나지 않는다는 점이 악재로 꼽혔다.



또 1월의 광공업ㆍ서비스업 생산이 전달보다 줄어든 점도 부정적 요인이었다.



전경련 홍성일 재정금융팀장은 “정부가 각종 경기부양 조치와 함께 규제개혁ㆍ구조개혁을 통해 경제 활성화를 뒷받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준술 기자 jso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