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 시즌 시작한 손연재, 리스본 월드컵 4위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1)가 2015 시즌을 기분좋게 출발했다.



손연재는 29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 카살 비스토스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열린 올 시즌 첫 국제체조연맹(FIG) 월드컵시리즈에서 개인종합 4위(총 72.05점)를 기록했다. 네 종목 모두 상위 8위까지 오르는 종목별 결선에 올랐다.



전체적으로 4개 종목 모두 지난 시즌보다 연기 질이 향상됐다. 작품에 빈틈이 없고 수구 조작을 더 많이 가미해 역동성을 높였다. 전날 후프(18.150점·3위)·볼(17.700·5위)에서 무난한 연기를 펼쳤다. 장기인 후프는 완벽했다. 간혹 실수가 나오는 볼에서 아쉬웠다. 볼을 높이 던져 선 채로 양 발 사이로 받는 동작에서 볼을 떨어뜨리는 실수로 감점이 됐다. 그래도 흔들리지 않고 자연스럽게 그 다음 연기로 넘어가는 임기응변을 보여줬다.



둘째날에도 완벽한 모습을 보였다. 리본(18.250점·3위)·곤봉(17.950점·3위) 전부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리본 연기에서 주특기인 포에테 피봇을 흔들림없이 소화했다. 연기 도중 리본은 잠깐 밟았지만 눈치채기 힘든 실수였다. 곤봉 연기에서는 지난 시즌보다 한 단계 진화한 어려운 난도들을 실수없이 해냈다.



개인 종합 1~3위는 리듬체조 강국 러시아의 차지였다. 신예 알렉산드라 솔다토바가 금메달(73.60점)을 땄다. 마르가리타 마문이 은메달(73.250점)을 가져갔고, 야나 쿠드랍체바가 동메달(72.40점)을 획득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