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아시아 경제공동체 만들자

28일 보아오포럼에서 시진핑(가운데) 주석이 외국 지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화=뉴시스]




시진핑, 보아오 포럼서 ‘한·중·일+아세안’ 묶는 방안 제시

시진핑(習近平·사진) 중국 국가주석이 2020년까지 한·중·일과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이 참여하는 동아시아 경제공동체 건설을 제시했다. 또 아시아 전역을 아우르는 자유무역 네트워크 구축과 역내 금융안전망, 에너지·자원 협력기구, 해양 협력기구의 창설도 함께 제안했다.



그는 28일 오전 ‘아시아판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博鰲)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아시아 국가들이 운명공동체를 향해 나아감으로써 새로운 미래를 열어 나가자”며 이 같은 구상을 공개했다.



그 근거로 먼저 제2차 세계대전 종전 후 아시아 국가들이 비슷한 길을 걸어왔다는 역사적 동질성을 강조했다. 연설 서두에서 “올해는 반파시스트전쟁(제2차 세계대전) 승전 및 항일전쟁 승리 70주년이 되는 해여서 역사를 되돌아보게 되는 시점”이라고 환기한 뒤 “지난 70년 동안 아시아 국가들은 빈곤·낙후에서 발전과 부흥으로, 상호 봉쇄에서 개방과 포용으로, 상호 갈등에서 신뢰의 길로 들어섰다”고 말했다.



“민족 독립투쟁과 금융위기, 쓰나미를 비롯한 자연재해 극복 과정에서 같은 배를 타고 있다는 운명공동체로서의 상호 인식을 닦아 왔다”는 게 그의 역사 해석이다. 시 주석은 연설에서 “지난 70년 동안”이란 표현을 다섯 차례 사용했다.



공통의 경험을 거쳐 세계에서 가장 활력 있고 전략적 가치가 높아진 아시아 지역이 자유무역의 확대와 테러, 에너지 위기 등에 대한 공동 대응체제를 갖춰야 한다는 게 시 주석의 논지다. 추진 일정으로 “우선 중국과 아세안의 자유무역협정(FTA)을 올해 한 단계 격상시킬 것”이라고 한 뒤 “2020년까지 아세안과 한·중·일 3국이 동아시아 경제공동체를 건설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구체적 수단으로는 육·해상 실크로드를 잇는 경제권, 즉 ‘일대일로(一帶一路)’ 구상과 이를 뒷받침하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창설을 재차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일대일로 구상은 공허한 구호가 아니다”며 “이미 60여 개국과 국제기구가 참가하거나 참가에 긍정적인 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를 새로운 패권전략으로 보는 국제사회의 견제를 의식한 듯한 발언도 했다. 그는 “일대일로는 폐쇄적인 게 아니라 개방·포용적인 것이고 중국의 독주가 아니라 주변국과의 합주”라며 실크로드 연변 국가들과의 공통 이익을 추구하겠다고 주장했다.



이른바 ‘뉴노멀(新常態·신창타이)’, 즉 고속성장을 마감하고 중속성장의 시대에 접어들었다는 평가를 받는 경제 운용과 관련해선 “성장률에만 집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여전히 세계 각국에 더 많은 시장과 성장, 투자, 협력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5년간 상품 수입 규모를 10조 달러 이상으로, 대외 투자를 5000억 달러 이상으로 각각 늘리고 외국 관광을 떠나는 중국인도 연인원 5억 명을 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과 일본 등을 염두에 둔 듯한 발언도 했다. 시 주석은 “세계 질서는 지난 70년간 전대미문의 변화를 겪었다”며 “더 이상 특정한 발전방식을 다른 나라에 강요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서방이 주도하는 ‘자유민주주의 모델’이 아닌 중국식의 독자적 노선을 견지할 것이란 뜻으로 해석됐다.



또 “아시아에는 아직도 역사가 남긴 문제가 존재한다”며 일본의 역사인식 변화를 간접적으로 촉구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근대 이후 100여 년간 혼란과 전쟁의 포화에 시달렸지만 그 비참한 경험을 다른 국가와 민족에게 결코 강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아오=예영준 특파원·서유진 기자 yy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