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와 다른 의견, 사회 갈등 받아들여야 건강한 사회”

조너선 하이트 교수가 애간지 초청 강연에서 보수·진보 간 합의 과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그는 다양성을 인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 애간지]
‘삶은 고통이 없으면 의미가 없을 것이다’ ‘보복보다는 용서가 낫다’.

[인터뷰] 긍정심리학 선구자 미 뉴욕대 조너선 하이트 교수

 두 문장 중 어느 것에 더 공감하는가. 조너선 하이트(Jonathan Haidt) 교수가 묻는다. 이 두 문장은 보수·진보 성향을 스스로 가늠하는 데 참고가 된다. 보수 성향의 사람은 대체로 첫 번째 문장에 동의하고, 두 번째 문장에는 반대한다. 반면에 진보 성향은 첫 번째 문장은 중립적으로 받아들이고, 두 번째 문장은 공감한다.

 하이트 교수가 최근 한국을 방문했다. 애간지(愛間智) 초청으로 강연을 하기 위해서다. 그는 미국 뉴욕대 스턴(Stern) 경영대학원 교수로, 긍정심리학 분야의 선구자다. 현재 영·미권에서 가장 화제가 되는 지식인이기도 하다. 그는 ‘자본주의가 우리에게 미치는 것(What Capitalism does to us, and for us)’을 주제로 강의했다. 경제 양극화와 사회적 불안이 초래하는 정치 분열, 갈등의 과정에 대해 얘기했다. 그러면서 정치 성향이 유전자에 의해 결정될 수도 있다고 했다. 하이트 교수를 애간지 초청 강연장에서 만났다.

 -사람들은 왜 진보와 보수로 나뉠까.
 “두 가지 요인이 있다. 첫째는 성향의 문제다. 성향은 유전적 요소가 있다. 심리학에서는 유전성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유전자가 뇌를 형성하는데, 뇌마다 특정 성향이 있다는 것이다. 한 가족에게서도 성향이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 둘째는 경험이다. 사업을 시작하면 평등에 대해 더 많이 고민하고, 부모가 되면 권위가 중요할 것이다. 이 두 가지로 인해 차이가 나타난다고 볼 수 있다.”

 -진보·보수가 사회적 합의를 하는 방법은.
 “답을 하기 어렵다. 모두가 공감할 순 없다. 보통 사람은 둘 다 동의하는 부분을 찾고자 한다. 최소 공통분모를 찾거나 보편적으로 통용되는 도덕성을 찾는다. 하지만 이런 부분은 많지 않다. 이러한 차이에도 공존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공동의 정체성을 개발하는 것이 중요하다. 많은 경우 직접적인 접근법보다 간접적인 접근법이 낫다. 진보는 유럽에서 비롯됐다. 수백 년에 걸친 종교전쟁이 이유였다. 종교적인 차이 때문에 싸우고 죽이면서 더 이상 이러면 안 된다는 결론을 내렸다. 서로를 인정하면서 다양성을 포용하게 됐고, 이를 서양 국가들이 성공적으로 영위했던 거다. 이런 측면이 다양성을 포용하는 거름이 되지 않았나 싶다.”

 -다양성을 인정하면 되나.
 “또 하나는 우리가 전체의 진실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우리는 스스로 위선적이다. 중요한 것은 나만이 옳다고 생각한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논쟁은 생산적인 논쟁으로 이어가야지 파괴적인 논쟁으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 민주주의는 결국 이견을 잘 관리하느냐와 관련이 있다. 논쟁이 혐오로 비화하면 생산적인 게 아니다.”

 -한국에서는 세대 차이라는 게 있다. 미국에서는 어떻게 보나.
 “미국에선 세대 차이를 1946년 이후부터 측정한다. 15~25세 때 어떤 경험을 했느냐가 관건이다. 제2차 세계대전과 공황을 겪으면서 안전과 공동체 경험을 중시하고 시민의식이 투철하다. 다음 세대는 흑인 인권에 관심을 갖는다. 이후 베이비 부머는 페미니즘에도 관심이 많았고, 좌파 성향이 강하다. 그러나 그들의 아이들은 페이니즘에 관심이 없다. 그런 특정 사건이나 환경 등의 문제가 없이 자랐기 때문이다.”

 -건강한 사회란 뭐라고 보나.
 “우선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고 사람들이 의견을 표현하는 데 있어 자유를 느끼는 사회다. 그리고 그 누구도 진다고 해서 폭력적으로 변하지 않는 사회다. 결국 시간이 흐르면서 민주적인 절차를 통해 가장 좋은 아이디어를 선택하게 될 것이다. 좋은 민주주의 사회인 것이다. 미국 애리조나대 철학과 데이비드 슈미츠(David Schmidtz) 교수의 좋은 경제에 대한 정의가 도움이 될 수 있겠다. 그는 자유시장 사회가 하나의 게임이라고 한다면 다른 사람들에게 더 많은 이익을 만들어줘야 내가 이길 수 있는 사회가 좋은 경제라고 했다.”

 -자본주의와 도덕성의 연결고리에 대해 설명한다면.
 “나는 각 정치적 그룹을 새로운 문화를 다루듯이 살펴봤다. 그 결과 각 그룹이 자신만의 논리정연한 완성체라는 것을 깨달았다. 좌파가 보는 것은 우파가 보지 못하고, 우파가 보는 것을 좌파가 보지 못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이런 논의는 경제 이슈로 바뀌었다. 사람들은 경제에 대해 얘기하고 있었지만 본질은 아직 도덕성에 대한 얘기였다. 미국은 정치적 이견 때문에 지난 15년간 경제 정책을 만들지 못하고 있다. 마비된 상태라고 보면 된다.”

 -사회가 갈등을 받아들이는 자세는 어때야 할까.
 “사회에서는 항상 갈등이 존재할 것이다. 결국에는 갈등이 계속 존재한다는 것을 인정하고 어떻게 관리해야 할지를 고민해야 한다. 미국의 경우 한쪽에서 정부가 기능을 하지 못하도록 마비시킨 적이 있다. 한국에서도 국회의원들이 몸싸움을 하는 영상을 본 적이 있다. 건강한 민주주의 국가의 모습은 아니다.”

 -‘자본주의에 대한 세 가지 이야기’라는 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안다. 무엇을 다루나.
 “첫째 부분은 역사와 함께 교역·상업·자본주의가 어떻게 우리 현대사회를 만들었는지를 보여준다. 둘째 부분은 도덕과 관련된 용어 목록이다. 공평성·자유·존엄성·평등 등 여러 의미를 갖는 단어들에 대한 얘기다. 사람들은 이런 용어를 사용해 주장한다. 이런 개념을 잘 이해하도록 돕기 위해 마련했다. 마지막 셋째 부분은 미래를 전망한다. 가령 자본주의가 행복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근로 형태가 어떻게 바뀌는지, 다른 국가들이 불평등 심화의 문제를 어떻게 다루는지 등이다. 바라는 점이 있다면 이 책을 통해 각 국가에서 좀 더 생산적인 논의를 시작했으면 한다.”


류장훈 기자 ryu.janghoon@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