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아시아 경제공동체 만들자

시진핑(習近平·사진) 중국 국가주석이 2020년까지 한·중·일과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이 참여하는 동아시아 경제공동체 건설을 제시했다. 또 아시아 전역을 아우르는 자유무역 네트워크 구축과 역내 금융안전망, 에너지·자원 협력기구, 해양 협력기구의 창설도 함께 제안했다.

시진핑, 보아오 포럼서 ‘한·중·일+아세안’ 묶는 방안 제시

그는 28일 오전 ‘아시아판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博鰲)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아시아 국가들이 운명공동체를 향해 나아감으로써 새로운 미래를 열어 나가자”며 이 같은 구상을 공개했다.

그 근거로 먼저 제2차 세계대전 종전 후 아시아 국가들이 비슷한 길을 걸어왔다는 역사적 동질성을 강조했다. 연설 서두에서 “올해는 반파시스트전쟁(제2차 세계대전) 승전 및 항일전쟁 승리 70주년이 되는 해여서 역사를 되돌아보게 되는 시점”이라고 환기한 뒤 “지난 70년 동안 아시아 국가들은 빈곤·낙후에서 발전과 부흥으로, 상호 봉쇄에서 개방과 포용으로, 상호 갈등에서 신뢰의 길로 들어섰다”고 말했다.

“민족 독립투쟁과 금융위기, 쓰나미를 비롯한 자연재해 극복 과정에서 같은 배를 타고 있다는 운명공동체로서의 상호 인식을 닦아 왔다”는 게 그의 역사 해석이다. 시 주석은 연설에서 “지난 70년 동안”이란 표현을 다섯 차례 사용했다.

공통의 경험을 거쳐 세계에서 가장 활력 있고 전략적 가치가 높아진 아시아 지역이 자유무역의 확대와 테러, 에너지 위기 등에 대한 공동 대응체제를 갖춰야 한다는 게 시 주석의 논지다. 추진 일정으로 “우선 중국과 아세안의 자유무역협정(FTA)을 올해 한 단계 격상시킬 것”이라고 한 뒤 “2020년까지 아세안과 한·중·일 3국이 동아시아 경제공동체를 건설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5면에 계속


보아오=예영준 특파원·서유진 기자 yyjun@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