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옛모습 간직한 추억의 '간이역', 지역 관광명소로 부활

[앵커]



기차역 하면, 어떤 추억이 떠오르십니까? 옛 모습을 간직한 간이역들이 지역의 관광명소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JTBC 제휴사인 대구일보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군위군에 있는 중앙선 철도의 화본역.



상하행선 합쳐 하루 6차례만 열차가 운행되는 아담한 간이역이지만 주말이면 온종일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역사는 1936년 건축 당시 그대로 시간이 멈춰져 있고, 증기기관차에 물을 공급하던 콘크리트 급수탑도 옛 모습 그대로입니다.



[김현우·김민정 : 도심에서 느낄 수 없었던 한적하고 조용한 편안함을 느낄 수 있어서 좋은 치유가 되었던 여행입니다.]



역사 주변 기차카페와 테마파크도 인기입니다.



6~70년대 모습으로 꾸며져 어른들에게는 과거로의 여행을 아이들에겐 신기한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권기대/화본역 부역장 : 코레일과 군위군이 함께 그린스테이션사업으로 화본역 주변을 테마 체험관광지로 개발하고 있습니다.]



어린이를 위한 체험 역사로 꾸며진 곳도 있습니다.



대구와 부산을 잇는 경부선 철도의 청도역은 외가 체험학습장을 꾸며 옛날 시골 외가의 향수를 느낄 수 있도록 꾸며놨습니다.



향수와 낭만이 가득한 이색 간이역들.



승객들의 사랑방으로 변하면서 세대와 세대를 잇는 추억의 장소가 되고있습니다.

JTBC 핫클릭

이야기 찾아 달리는 '이바구 자전거' 부산 초량동서 씽씽"무사안녕 기원" 35만 명 앞에서 활활 타오른 제주 들불"끝까지 하십시오" 마지막 단관 극장 외로운 '시네마 천국'강변 절벽에 수놓은 보랏빛 물결…'동강할미꽃 축제'"시대 밝히는 조용한 등불로"…황순원 탄생 100주년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